Categories
미분류

초음속 핵폭탄탑재기 F-100 슈퍼세이버

F-100 슈퍼세이버는 세계 최초의 초음속 전투기다. 1949년 2월부터 개발이 시작되었으며, 기존 F-86D 사버 요격기의 메인 윙을 사용하도록 설계되었다. 이어 1950년 625전쟁 발발 직후 모습을 드러낸 미그-15 전투기에 대응하기 위해 신속하게 전투기를 완성했다. 625전쟁에는 쓰이지 않았지만 1954년 9월부터 미 공군에 넘겨졌고, 초창기 F-100A 슈퍼세이버가 공중전 보급 전투기로 개발돼 1955년 4월까지 203대가 인도됐다.

무장은 주로 공중전에서 채택되었다. 전면 동체 아래에는 공중 레이더 레인지 탐지기를 이용해 조준하는 M39형 20mm 기관총 4발이 배치돼 있었으며 분당 사격 속도는 1500대로 F-86F 세이버의 12.7mm 기관총에 비해 강력한 화력을 발휘했다. 반면 폭탄 적재량은 0.9t으로 기존 미군 제트 전투기와 비교하면 큰 차이가 없었다. 초창기 F-100A가 지상공격용 무장을 크게 강화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구소련 공군은 이에 맞서 1955년부터 비슷한 성능의 초기 MiG-19 파머 초음속 전투기 139대를 생산과 생산에 배치했지만 미 공군은 이미 F-100A 슈퍼세이버 203대를 배치해 경쟁을 주도하지 않았다.

미 공군은 전투기를 제공받은 F-86A/E/F 세이버 전투기에 이어 F-100A를 대거 도입하려 했지만, 미 백악관이 소형 전술핵폭탄을 사용하는 대량 보복 정책을 채택함에 따라 F-100C형이 도입된다.

구 사버 전투기의 최종 모델인 F-100C 슈퍼세이버 도입에 앞서 아음속 전투기 F-86H가 전술핵폭탄을 운용했고, 서유럽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지역용 아음속 전투기 F-84F도 같은 목적으로 대량 배치됐다. 그러나 초음속으로는 소련과 중국 영공을 침범할 수 있는 고성능 기체가 필요했다. 개량형 F-100A 슈퍼세이버인 F-100C형 전투폭격기였다.

F-100C는 0.9t의 폭탄을 탑재할 수 있도록 제한됐던 A형 본관을 견고한 것으로 교체해 최대 2.27t을 탑재할 수 있었고, 페일론도 6개로 늘렸다. 주탑 1개에 탑재할 수 있는 한계는 340㎏으로 당시 소형 전술핵폭탄인 mk.7형 탑재도 가능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전투기 수준에서 전술핵폭탄을 발사할 수 있는 비행전술인 토스폭격을 적용했고, 저고도 폭격시스템인 LABS를 설치했다. 또 영국에서 태어난 호스형 ‘프로브와 드로그(probe and drog)’ 급유장치를 부착해 공중급유가 가능하도록 했다.

물론 더 많은 폭탄을 운반하려면 엔진도 교체해야 한다. 따라서 추력이 증가한 J57-P-21 모델을 채택한다. 엔진 교체는 최대 음속의 1.3배에 달하는 초음속 성능을 가진 엔진 교체 덕분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대량 생산과 배치가 빠르게 진행되었고, 1955년 7월부터 1956년 4월까지 476대가 건설되어 납품되었다. 성능이 향상된 후기 모델 F-100D는 초음속 비행 중 자동제어가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소형 전술핵폭탄인 Mk.38/43을 장착했다. 반대로 본관 아래 1개 포탑의 군비 하중은 454kg으로 늘어났다.

F-100D Super Saver를 시작으로 미 공군의 첫 단거리 공대지 미사일인 AGM-12 불펌프 2발, 단거리 공대공 미사일인 AIM-9B 사이드 윈더 4발이 운용할 수 있게 됐다. D형 양산단위는 940대. 마지막 양산형 2인승 F-100F는 1956년부터 1959년 10월까지 339대를 생산했다.

F-100은 1964년 현재 전술공군사령부 산하의 D형 10개 대대, 국가방위군에 C형 11개 대대를 배치했다. 또 1960년 대만에 배치된 미 공군에는 80대의 항공기가 D형 표준으로 개량된 F-100A로, 터키에 주둔한 미 공군에 4개 대대를 배치해 전술핵폭탄으로 중국과 구소련을 압박했다.한편 t형 소속인 덴마크 공군에 3개 대대를 배치했다.나토군, 그리고 프랑스 공군에 2개 대대가 제공되어 동맹국들의 전술핵 수송을 위한 별도의 능력을 제공할 것이다.

미국에서 개발된 슈퍼 세이버는 냉전 시대의 위기 속에서 전 세계에 활발하게 소개되었다.

프랑스 공군은 1958년 5월 1일부터 도입을 시작해 최종 100회를 맞았다. 1인승 85석, 2인승 15석으로 분류되며 1978년 말까지 부대를 운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58년 도입 당시 프랑스는 나토 회원국으로 자체 무기로 무장한다는 자부심을 유지했지만 당시 국산 전투기가 부족해 미국산 전투기가 도입됐다. 20년 후인 1978년 말, 나머지 항공기는 자체 개발한 미라지 F.1 전투기와 재규어 공격기를 대체하며 퇴역했고, 퇴역 항공기 중 40대는 영국을 거쳐 미국으로 귀환했다. 도입 당시 미국 대외군사지원프로그램(MAP)을 통해 항공기가 접수됐기 때문이다.

덴마크 공군은 1959년 7월 20대의 도입을 시작으로 1961년 38기, 1974년 14기를 추가로 취득했다. 덴마크 공군은 F-16A/B 전투기 편대가 완료된 1982년 F-100 슈퍼 세이버를 퇴역시켰다.

또 나토 회원국 중 터키 공군이 200여대를 인수해 가장 많은 슈퍼세이버를 도입한 해외 작전국으로 기록돼 있다. 1958년 10월부터는 C/D/F형 등 폭넓은 후기 문장을 받았다. 모스크바 바로 아래에 위치한 나토 회원국들이 전술핵 발사 전문 항공기 200여 대를 보유한 것은 구소련에 큰 위협이었다. 그러나 터키 공군의 F-100이 실전 데뷔한 것은 1974년 키프로스 분쟁 때였다. 같은 나토 회원국의 일원이었지만 여전히 현장에 있었던 그리스군을 상대로 공습이 이뤄졌다.

해외의 4번째 슈퍼 세이버 국가는 대만 공군이다. 대만 공군은 1958년 10월부터 F-100A 15대와 F-100F 1대를 시작으로 1960년 한 번에 103대를 점령했다. 대만 공군이 도입한 항공기는 원래 A형이었으나 D형으로 개선된 사양을 받았다. 개선된 D형은 수직 꼬리날개에 경계 레이더인 APS-54 안테나를 장착해 도적단의 공격을 미리 알 수 있었고, AIM-9B 측면 윈더 공대공 미사일도 탑재할 수 있어 공군의 성능이 우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