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인낭 :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

‘트인낭’이란 말을 들어 보셨는가? “트위터는 인생의 낭비”라는 말의 줄임말이다. 뭐 인생의 낭비에 트위터만 해당되겠는가? SNS도 그렇고 인터넷 자체도 어찌 보면 인생의 낭비가 아닐 수 없다. 퍼거슨 감독의 말처럼 그거 할 시간에 독서를 하는 편이 천배는낫겠다.

twitter551.jpg

트위터를 한창 열심히(?) 하던 시절이 있었다. 2010년에는 팔로워를 수만씩 만들기도 했었고 각종 이벤트에 당첨되는 행운을 얻기도 했다. 트위터는 페이스북과 같이 다른 SNS 매체와 달리 상대방의 친구 수락과 같은 그런 개념이 없다. 내가 마음에 드는 사람을 언제든지 팔로우(구독)할 수 있다. 그리고 나를 누군가가 내 승인 없이 팔로우하여 내 소식을 들을 수 있다. 그런데 내가 팔로우하는 사용자가 나를 팔로우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은어로 맞팔이라고 부른다. 트위터에 ‘맞팔 100%’ 라고 광고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나를 팔로우해라, 그럼 나도 너를 팔로우하겠다’란 뜻이므로 팔로워 숫자를 늘리는데 이것만큼 좋은 방법이 없다. 상대방의 허락없이 누구든 구독(팔로우)할 수 있는 트위터의 개방적이고 독특한 특징이 이 맞팔시스템으로 무너져버렸다. 심지어 트윗애드온즈와 같은 서비스에서는 맞팔율계산기 등으로 맞팔율을 계산하여 맞팔 100% 랭크에 들어가면 팔로워 수천 만드는 건 애들 장난도 아니다.

실제로 정말 그렇게 유명한가? 하고 의심이 드는 몇만에서 몇십만 이상의 팔로우를 가진 대부분의 일반 사용자는 위에서 언급한 맞팔 시스템을 이용해 팔로워를 늘리는 것이다. 절대 그 사람의 인지도, 인기, 사람됨됨이 등으로 팔로워가 만들어진 것이 아니란 거다. 나도 십만에 가까운 팔로워를 만들던 중 어느날 술자리에서 오랫만에 만난 지인을 앞에 두고 아이폰을 꺼내 모르는 사람들의 트윗 알림을 보고 있는 내 자신이 한심스러워 이게 뭐하는 짓인가 싶어 트위터를 접었다.

엔하위키 미러에 가보면 트인낭의 유래와 영향, 반론 등 재미있는 볼거리가 수북하다. 뭐 이글 읽는 자체가 인터넷이긴 하지만. 풋~

아이폰 트위터 앱의 트윗 알림 켜기로 다른 사람의 트윗 확인하기

SNS(Social Network Service)의 대명사인 트위터의 막강한 기능 중에 알림 켜기를 모르는 분이 많은 것 같다.

트위터 앱을 실행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이 잠자기 모드에 있어도 알림을 켜놓으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나 알림을 받고자 하는 사람의 트윗이 올라오면 마치 메시지가 오듯 알려준다.

방법은 다음과 같다.

알림을 받고자 하는 트위터 사용자의 화면 중간 왼쪽에 있는 사람모양의 아이콘을 누른다.

여러 메뉴 중 “알림 켜기”를 누른다.

“트윗 알림 켜기”를 활성화하여 해당 사용자의 트윗을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다. 위 내용은 아이폰 기준이며 안드로이드도 위와 같이 설정하면 된다. 끝.

트위터, 할만 합니다

오늘 식객 27권을 택배로 잘 받았습니다. 청소년센터 아이들과 함께 잘 보겠습니다.
이 [식객] 시리즈는 얼마전 보배드림자동차쇼핑몰(@bobae_dream)의 트위터 이벤트에 응모했다가 당첨되어 받게 된 것입니다. 트위터 하다 보니 도미노피자 팔로워 할인으로 아주 저렴하게 피자를 먹기도 하고 보배드림자동차쇼핑몰에서도 당첨되어 이런 멋진 경품을 다 받네요.
이럴 때마다 드는 생각 트위터, 할만 합니다.

포스퀘어, 트위터에 이어 페이스북과도 연동 성공

얼마전에 포스퀘어와 페이스북이 연동이 잘 안된다는 포스트를 올린 적이 있었습니다. 위치기반 서비스인 포스퀘어의 체크인 기록을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남길 수 있는 매력적인 기능이 있는데 페이스북은 원인모를 이유로 잘 안되었었거든요.
그 포스트 작성 후로 다방면(?)으로 알아보다가 결국 실패하곤 그냥 포스퀘어는 트위터만 연동해야겠다 하고 속 편하게 살고 있었는데 엊그제부터 어쩐 일인지 갑자기 되는 겁니다.
제가 한 일이라곤 포스퀘어 계정을 삭제했다가 다시 만들어서 시작한 것밖에 없는데 지난 금요일 슈퍼유저 뱃지(Super User)를 따는 순간부터 페이스북과 연동이 되는 겁니다.
지난 번 포스트의 댓글에 수많은 분들이 달아 주셨던 여러가지 방법, 이를테면 페이스북 연동을 끊었다 다시 연결하기, 체크인 장소를 영문으로 하기 등등의 방법들이 무색하게 말이죠.
여하튼 이제 포스퀘어 찍을 때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기록을 남길 수 있어서 두 번, 세 번 글을 남길 필요가 없게 되었습니다. 움화화~

트위터 제한(업데이트, API, DM, 팔로우)

며칠전 무슨 바람이 불어서 제 트위터 팔로워 3000여명을 일시에 언팔로우했더니 어떻게 아시고 며칠 사이에 500여명이 같이 맞언팔(?)하시더군요. 어찌보면 제게는 적절한 필터링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제 무지막지한 언팔로우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살아 남은(?) 2500여분을 다시 팔로우합니다. 그런데 트위터 페이지를 넘겨가며 팔로우하는데 하루에 1000명밖에 팔로우 못한다는 메시지를 만났습니다. 트위터에는 이런 팔로우 제한 말고도 특별한 제한이 더 있답니다. 정리해 봅니다.
  • 다이렉트 메시지(DM) : 하루에 250개
  • API 요청 : 한시간에 150회(쉽게 말해 아이폰에서 화면스크롤 한시간에 150회 이상 안됨)
  • 업데이트 : 하루에 1000회
  • 계정 이메일 변경 : 한시간에 4회
  • 팔로우 : 하루에 1000회
  • 팔로우(계정) : 팔로우가 2000명이 초과되면 소위 공격적인 팔로우(aggressive follow)라고 해서 팔로우 수가 팔로워 수의 110% 이상을 초과할 수 없다. 즉, 팔로우가 2000이 넘는 순간 팔로워가 1820명이 안되어 있으면 더 이상 선팔을 날릴 수 없다.

한나라당 안상수 의원이 저를 팔로우했습니다

한나라당 안상수의원이 저를 선팔했습니다. 선빵이 먼저 주먹을 먹이다는 뜻인 것처럼 선팔(先 follow)은 먼저 팔로우한다는 뜻으로 쓰이는 트위터식 신조어입니다. 보통의 경우 김연아선수와 이외수님과 같은 유명인들은 팔로우보다 팔로워들이 많은 법인데 안상수 의원은 팔로워보다 팔로우가 많군요. 대단합니다. 이제 민심을 듣기 위한 귀를 열겠다는 의미인가요? 여기 저기 팔로우하고 다니시나 보네요.
명진스님께 사과는 제대로 하셨는지 모르겠는데 요즈음 트위터에 푹 빠지신 건가요? 트위터 알바를 쓰시는 건가요?
트위터 제작자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어떻게 미리 알고 block이란 기능을 넣어주셔서..

트위터로 인맥 넓히는 방법

조선일보에서 시리즈로 나온 [TGiF시대를 해부한다] 중 트위터 편에서 다음과 같이 트위터로 인맥을 넓히라고 조언한다.
  1. 트위터에 대한 정보 올려라 <- 하루에도 수십, 수백명의 트위터 초보자들이 트위터에 접속한다.
  2. 따끈한 뉴스를 올려라 <- 요새는 뉴스 사이트보다 트위터에서 새소식을 접하는 사람들이 많음
  3. 유용한 정보 링크 제공 <- 보통의 경우 유용한 정보를 알려주거나 정치적 소신이 비슷한 사람을 팔로우한다.
  4. 자신만의 노하우 정리, 공유 <- 노하우가 RT되면 팔로워가 급증
  5. 트윗 길이는 100자 이내로 <- 트윗길이가 길면 보통 끝까지 읽지 않고 스킵하게 됨
  6. 콘퍼런스, 행사에서 유명 인사의 말 전달 <-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
  7. 되도록이면 아침시간에 <- 오후엔 바쁜 업무로 인해 트위터 사용빈도가 떨어짐
  8. RT를 많이 하라 <- 다른 사용자의 유용한 트윗을 RT하라
  9. 질문하라 <- 의외로 검색 사이트보다 더욱 유용하고 정확한 답변 멘션을 받을 수 있다.
  10. RT를 부탁하라 <- 수혈, 사람찾기 등 긴급을 요하는 내용은 직접 RT를 부탁할 수도 있다.
한겨레에서는 왜 저런 기사가 나오지 않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