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맥북프로 삽질기

어쩌다가 맥북프로를 가족 한끼 식사 비용도 안되는 아주 저렴한 가격에 중고로 사게 되었다. 그런데 이 맥북이 사용이 녹녹치 않다.

켤 수가 없다

이 노트북을 파시는 분이 배터리와 어댑터가 고장났으니 그건 따로 구매해야 한단다. 단, 작동은 하니 걱정말란다. 그러나 어댑터와 배터리까지 샀는데 작동이 안되면 큰일 아닌가.

매킨토시 공인 서비스점인 판교 유베이스 방문하여 점검을 의뢰했다.  잠시 후 엔지니어가 나오더니 이 제품은 너무 오래된 제품이라 더 이상 지원을 해 줄 수 없다는 거다. 그럼 작동이라도 되는지 확인해 달라고 하니 작동은 된다고 한다. 일단 오케이~

맥북프로 전원을 공급하는 어댑터, 일명 맥세이프 85W 구매. 220볼트 덕헤드, 배송료 포함 52,000원에 전원을 연결하니 켜는데 성공

포맷을 안했네

짜잔~ 맥 특유의 부팅 비프음을 내면서 켜졌는데….. 보통 중고로 내놓기 전에 포맷을 하기 마련인데 그냥 사용하던 흔적 그대로다. 바탕화면에 어지럽게 놓여 있는 아이콘과 여러 세팅 등. 그냥 쓰긴 힘들 듯. 새로 설치하려고 했는데…

복구 영역이 없다

보통 맥은 부팅할 때 Command+R 키로 재설치가 가능하다고 하는데 이 것은 아무리 해도 안된다. Command+Shift+R 도 안먹는다. 복구영역이 없다는 건 다른 매체를 이용해야 한다는 건데 그렇다면 MacOS ISO 이미지 파일을 받아서 DVD로 구우면 되겠군.

현재 설치되어 있는 MacOS 버전은 10.4.8이다. 구매할 때 설치된 버전인가 보다.

DVD롬이 망가졌다

우스갯소리로 맥북은 워런티가 끝나기가 무섭게 DVD롬이 망가진다는데 딱 그런 경우인가보다. DVD가 말을 안듣는다. 부팅 후 집어 넣으면 회전은 하는 것 같은데 읽지를 못하고 내뱉는다.

그런데! 설치 DVD를 넣고 부팅시키니 나오지 않는다. 부팅할 때 애플로고도 보이지 않고 하염없이 DVD만 읽는다. 이걸 어째….

결국 분해

DVD 롬 속에 들어 있는 설치 DVD를 빼야 뭘 어떻게 해볼 것 같아서 무턱대고 분해. iFixIt을 참조하여 볼트 10여개를 빼고 DVD롬을 들어 올려 강제로 설치 DVD를 빼내는 데 성공. 아~ 진땀나.

관리자 암호로 잠겨

DVD로 설치가 불가능하니 남은 방법은 USB 설치. 맥북 프로 A1211에 설치 가능한 최신 버전은 10.7.5라고 하니 MacOS Lion Install DMG 파일을 다운로드하고 8GB USB를 준비. 맥북의 Disk Utility 설치 USB를 만들려고 하니 관리자 암호를 입력하란다. 관리자 계정을 추가하면 되겠거니 하고 계정을 추가하려고 하니 계정을 아예 잠궈놨다. 아놔~

관리자 암호가 없으면 이 방법은 불가능. 이 방법 외에도 별도 앱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었지만 마찬가지로 관리자 암호를 물어보는 단계가 있어 패스~

환경설정 초기화

결국 부팅시 Command+S 키를 눌러 터미널을 열고 아래 명령어로 기존 계정 정보를 날리고 새로 계정 설정을 했다.

# fsck -fy
# mount -uw /
# rm /var/db/.AppleSetupDone
# reboot

기존 사용자 데이터 탐색하기

일단 저렇게 처음 사용자 설정이 완료되면 기존 사용자 데이터는 /users/기존아이디 디렉토리에 저장되어 있지만 권한이 없어 읽기가 안된다. 그럴 때는 터미널을 열고 아래 명령으로 소유권을 주면 액세스가 가능하다.

sudo chown -R new_id /users/old_id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몇번 수행하니 Mac OS 10.4.11로 업데이트 되었다.

설치 USB 만들기

먼저 USB를 넣고 디스크유틸리티로 저널드 파일시스템 지우기를 수행한다. 그리고 다운로드한 Mac OS dmg 파일을 소스로 하고 USB를 대상으로 하고 복원을 하면 설치 USB가 만들어진다.

USB로 MacOS 10.7.5 Lion 설치

설치 USB를 꽂고 맥을 부팅하면서 옵션키를 누르면 하드디스크 외에 다른 장치로 부팅을 할 수 있는 옵션을 보여준다. 다행히 10.7.5 Lion이 뜨면서 설치를 진행할 수 있었다.

환영합니다.

델 M1210에 해킨토시 설치 삽질기

사실 7년전에 델 M1210에 해킨토시를 설치하려고 했었다. 정보는 충분했지만 무엇 때문인지 실패했다.

델 XPS M1210은 2008년 1월에 구매했으니 이제 만 8년이 넘게 사용해 온 노트북이다.  누가 거져줘도 달가워 하지 않을 법한 오래된 노트북에 왜 갑자기 해킨토시 설치 바람이 불었냐 하면 바로.

요세미티(MacOS 10.10)에 설치되는 퀵타임 플레이어로 아이폰의 화면을 녹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설정 메뉴가 표시된 동영상 녹화 윈도우

관련정보 : https://support.apple.com/ko-kr/HT201066

아이폰 화면 녹화를 위해 비싼 맥을 구입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렇다고 아이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reflector를 유료로 추가 구매하기도 그렇고 해서 집에서 놀고 있는 M1210에 해킨토시를 설치해 보았다.

설치는 대략 다음과 같다.

  1. 부트로더와 인스톨러가 담긴 USB 메모리 제작
  2. USB 메모리를 통해 부팅하여 OSX를 저장장치에 설치
  3. 부트로더와 각종 드라이버 설치 및 설정

주의

USB 방식의 키보드와 마우스가 필요하다. M1210의 내장 키보드와 트랙패드는 PS/2 방식이기 때문에 추가 드라이버를 설치하기 전까지 작동하지 않는다.

부트로더와 인스톨러가 담긴 USB 메모리 제작

USB에 담을 부트로더와 인스톨러가 들어 있는 고스트파일은 여기서 다운받았다. 제목이 “OS X Yosemite 10.10 USB Ghost 설치이미지- Clover, 카멜레온 겸용”이다. 토렌트 파일이므로 utorrent와 같은 토렌트 클라이언트로 다운로드해야 한다.

다운로드한 파일의 압축을 풀면 확장자가 exe인 고스트 실행파일과 확장자가 gho인 이미지 파일 두 개가 들어 있다. 고스트를 실행하고 Local – Disk – From Image 메뉴를 이용하여 USB에 이미지 파일을 덮어 씌운다.

USB 메모리를 통해 부팅하여 OSX를 저장장치에 설치

USB 메모리를 이용해서 노트북을 부팅한다. 물론 부팅시 F2를 눌러 나오는 CMOS Setup에서 부팅순서를 USB가 내장 하드디스크보다 우선이 되게 설정해야 한다.

아! 추가적으로 Performance – Multi Core Support에서 Enable을 Off 한다. CPU의 듀얼코어 기능이 켜 있으면 부팅이 안된다.

USB 부팅이 성공하면 find and boot ( Loading /Extra ) 를 선택한다.

요세미티 설치 아이콘(Yosemite_14A389)을 선택하면 설치상태막대가 나오며 설치를 준비한다.

만약 상태막대가 중간 정도 가서 멈춘다면 윈도에서 USB 파일을 탐색기로 열고 USB-BOOT/EFI/CLOVER/ACPI/patched 폴더의 DSDT.aml, SSDT.aml, SSDT-1.aml, SSDT-2.aml 파일을 모두 지운 후 다시 시도한다.

설치 안내에 따라 언어, 국가 등등을 설정하고 설치를 시작한다.

만약 설치 중 A GUID Partiton Table (GPT) partitioning scheme is required.라는 메시지와 함께 설치가 중단된다면 파티션 설정이 잘못 된 것이다.

설치 화면 상단 메뉴의 유틸리티 – 디스크 유틸리티를 실행해서 요세미티를 설치할 내장 하드디스크를 선택하고 파티션 탭에서 파티션을 1개의 파티션으로 선택하고 Mac OS 확장(저널링)으로 포맷해야 한다. 그리고 옵션을 눌러 파티션을 GUID 파티편 표로 설계해야 한다.

컴퓨터 계정 생성 화면에서 전체 이름과 계정 이름 및 암호를 지정한다.

설치가 성공하면 OS x Yosemite 바탕화면을 만날 수 있다. 버전은 10.10이고 기종은 Mac Pro다.

해킨토시를 설치한 목적이 퀵타임 플레이어에서 아이폰 화면을 녹화하는 것이어서 가장 먼저 퀵타임 플레이어를 실행한 후 새로운 동영상 녹화를 하려고 했으나.

연결된 카메라가 없다며 실패했다. 끝없는 삽질의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부트로더와 각종 드라이버 설치 및 설정

여기부터 본격적인 삽질의 향연이다.

드라이버를 제대로 설치하기 위해서는 M1210의 사양을 정확히 할아야 한다.

Intel(R) Core(TM) 2 듀오 프로세서 T5600
Intel GMA 950 Video
SigmaTel HDA Audio 
Conexant HDA D100 MDC Modem
Broadcom 440x Ethernet 
Intel PRO/Wireless 3945AGB
Synaptics TouchPad
Logitech Integrated QuickCam

위 드라이버들을 쉽게 설치한다고 설치 USB-BOOT/Util/MultiBeast – Yosemite Edition 폴더 안에 Multibeast를 이용하여 Quick Start- EasyBeast로 설치하면 리부팅에 실패한다. 이것 때문에 해킨토시 설치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했다. 무조건 수동으로 설치해야 한다. 여러 드라이버를 한꺼번에 설치하지 말고 시간이 걸리더라도 하나 하나 설치해야 한다. 한꺼번에 여러 드라이버를 설치하면 문제가 생겼을 때 어디가 원인인지 알기 어렵다.

그래픽과 키보드, 트랙패드, USB 3.0은 Multibeast를 통해 설치가 가능했고 다른 드라이버는 수동으로 설치해야 했다.

네트워크는 x86osx를 참고해서 IONetworkingFamily.kext 파일을 수정하고 디스크 유틸리티로 권한을 수정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요세미티에는 적용이 안되는 듯.

내장 로지텍 웹캠은 델 홈페이지에서는 MacOS용 드라이버를 제공하지 않고 로제텍 홈페이지에는 아예 모델조차 없다.

결론

델 XPS M1210에 요세미티를 설치는 성공했다. 그러나 원하는 기능을 충분히 사용하는 것은 쉽지 않다. 부팅 시간도 길었다 짧았다 하고 어쩔 때는 이유없이 커널패닉으로 부팅이 멈추기도 하고, 하여튼 불안하기 그지없다.

요세미티에 포함된 퀵타임 플레이어로 아이폰 화면을 녹화하려고 시도했던 M1210에 해킨토시 설치와 설정은 이제 접으려 한다. 물론 여러 문서를 참조하여 예전 버전을 어렵게 구해서 설치할 수는 있겠지만 기존에 쓰던 하드웨어에 설치를 시도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는 나무위키도 그렇고 역시 궁극의 해킨토시는 리얼 맥인가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