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배터리 절약하는 방법

아이폰의 경우 이미 배터리 절약을 위해 수많은 기능들이 탑재되어 있지만 좀더 배터리를 오래 쓰고 싶다거나 보조 배터리 없이 장시간 야외활동을 해야 하는 경우라면 아래의 간단한 조작만으로 배터리를 절약할 수 있다.

저전력 모드 활성화

배터리가 20% 이하로 떨어지면 저절로 저전력 모드로 바뀌게 되는데 수동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하면 전력 소비를 일시적으로 줄일 수 있다. 물론 몇가지 백그라운드 관련 기능이 중지되는 건 감수해야 한다. 설정 – 배터리 – 저전력 모드

백그라운드 앱 새로 고침 비활성화

백그라운드 앱 새로 고침은 배터리 절약 뿐만 아니라 셀룰러 데이터 소모를 막기 위해서도 끄는 것을 권장한다. 설정 – 일반 – 백그라운드 앱 새로 고침 – 백그라운드 앱 새로 고침

디스플레이 밝기 수동 조절

야외와 같이 조도가 높은 곳에 있으면 조도 센서가 알아서 화면을 밝게 한다. 특별히 밝지 않아도 아이폰 사용에 지장이 없다면 자동 밝기를 끄고 수동으로 밝기를 조절하며 사용한다. 설정 – 디스플레이 및 밝기 – 자동 밝기

 

데이터 업데이트 푸시 중지

메일, 연락처, 캘린더 등의 데이터 업데이트는 앱을 사용할 때 업데이트해도 되므로 푸시를 중지하고 수동으로 가져오기를 선택한다. 설정 – Mail – 계정 – 데이터 업데이트 – 푸시

LTE 활성화 끔

LTE를 사용하면 데이터를 더 빠르게 로드하며 음성 품질이 향상되지만 배터리를 많이 소모한다. 설정 – 셀룰러 – 셀룰러 데이터 옵션 – LTE 활성화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끄기

와이파이와 블루투스는 필요할 때 수동으로 켠다. 설정 – Wi-Fi, 설정 – Bluetooth

자동잠금 30초 지정

30초 이상 화면에 터치가 없다면 자동으로 화면을 잠글 수 있도록 시간을 최소화한다. 설정 – 디스플레이 및 밝기 – 자동 잠금

위치 서비스 끄기

사진찍을 때와 지도 앱 사용할 때 등 위치 서비스도 필요할 때만 켜도 된다. 설정 – 개인 정보 보호 – 위치 서비스

에어플레인 모드

빠른 충전과 함께 궁극의 배터리 절약 방법이다. 혹자는 그러려면 아이폰을 끄는 것이 더 낫지 않냐고 하지만 에어플레인 모드에서도 할 수 있는 게 무지 많은 것이 아이폰이다. 설정 – 에어플레인 모드

via http://lifehacker.com/how-to-keep-your-iphone-alive-when-your-batterys-danger-1796898597

아이폰 5s 새 배터리로 교체 후 37시간 대기

아이폰 5s 배터리를 직접 교체 한 후 용량이 이상하다 싶었는데 정말 대단한 놈으로 교체한 것이 맞나 보다. 아이폰 완전충전 후 1%가 남기까지 37시간 23분을 버텼고 그 중 6시간 43분 동안 사용했다. 아래 사용 시간은 평소처럼 사용하면서 체크한 시간 내역이다.

20% 남았을 때의 배터리 사용 시간이다. 24시간 56분 동안 5시간 34분 사용했다.

10%가 남으면서 저전력 모드로 진입할 때 사용 시간이다. 36시간 10분 동안 6시간 9분 사용했다.

오늘 출근하면서 1%로 떨어졌을 때의 사용 시간이다. 37시간 23분 동안 6시간 43분 사용했다. 저 화면 캡쳐 하고 나서도 10여분간 더 사용했다.

2년 이상 된 아이폰 5s에 날개를 달아준 것 같은 기분이다. 배터리 사용율이 가장 높은 앱은? 안알랴줌.

아이폰 5s 교체용 배터리 용량이 1600?

며칠전에 2년간 쓰고 있던 아이폰 5s의 배터리를 직접 교체했다. 오늘 혹시나 하고 iBackupBot으로 배터리 정보를 보고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세상에, 설계된 용량보다 용량이 더 크다. iBackupBot에는 1550이라고 표시되어 있지만 아이폰 5s 배터리는 실제로는 1560mAh이다. 그런데 새로 교체한 배터리는 무려 1600mAh이다. 용량이 큰 건 좋지만 이러다 터지는 건 아닌지 살짝 걱정이 들기도 한다.

홈버튼과 슬립 버튼으로 강제로 재부팅 후 완전 충전하고 얼마 동안 사용할수  있나 테스트 중이다. 물론 개인차가 있긴 하겠지만 말이다.

아이폰 5s 배터리 교체시 주의사항

아이폰 5s 배터리를 교체하려는 분들은 이 글을 반드시 읽어 봐야 한다. 왜냐면 내가 아이폰 5s 배터리 교체하다가 잘못하여 홈 버튼 케이블을 끊어먹은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사진에서 보면 터치 스크린의 홈 버튼에 세 번 접힌 홈버튼 케이블이 보인다. 아이폰 5s는 아이폰 5와 달리 전면 유리를 열 때 90도 가까이 꺾으며 열면 안된다. 터치 아이디 기능이 포함된 홈버튼 케이블이 유리와 본체 사이에 아주 짧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되도록이면 전면 유리가 꺾이지 않게 열 수 있는 전문 도구를 이용하거나 오프너를 이용해서 조금씩 들어올려야 한다. 흡착판(일명 뽁뽁이)을 이용해서 무리하게 열다가 유리가 한꺼번에 열리면서 홈버튼 케이블을 손상시킨다. 홈버튼 케이블이 손상되면 지문인식을 위한 터치 아이디 기능 상실된다.

끊어진 아이폰 5s 홈버튼 케이블이다. 이젠 더 이상 지문 인식을 위한 터치 아이디는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 본체와 터치아이디 센서가 일체형이기 때문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홈버튼을 교체해 보지만 터치 아이디는 살아나지 않았다. DFU 모드 복구도 터치 아이디를 살리지 못하는 것을 보면 정말 아이폰 5s는 홈버튼 케이블은 절대 끊어 먹지 말아야 한다.

아이폰5 배터리 교체기

아내가 사용하던 아이폰5가 자꾸 꺼진다며 새로운 폰으로 교체 후 방치되고 있던 차, 자꾸 꺼지는 원인이 혹시 배터리인가 하고 배터리를 한번 교체해 보자 하고 아이폰5 교체용 배터리를 옥션에서 구매했다.(교체도구 및 배송비 포함 2만3400원)

예전에 아이폰 3GS 배터리를 교체해본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그리 어렵지 않았다. 아이폰 3GS에 비하면 전문용어로 ‘껌’이었다.

아래는 참고한 비디오 영상이다. 이 영상에서는 2분만에 아이폰 5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고 하는데 정말 몇번 해보면 2분 이내에 가능할 것 같다.


아이폰5의 아래쪽 별나사 두개를 제거한 후 뽁뽁이로 액정을 압착해 들어올린다.


배열이 깔끔해서 좋았다. 아이폰3GS와 달리 기판을 들어올릴 필요없이 바로 배터리가 보인다.


십자 드라이버를 이용해 배터리 연결부위를 덥고 있는 브라켓을 분리한다.


배터리 연결 커넥터는 저렇게 생겼다.


배터리 분리 손잡이를 이용해서 배터리를 떼어내야 하는데 접착력이 너무 강했는지 힘을 주자 손잡이 부분이 떨어져 순간 당황했다. 어쩔 수 없이 배터리는 일자 드라이버를 이용해 지렛대 원리를 이용해 분리했다.


추가로 구매한 배터리 고정 접착 필름이 왜 필요한지 알 것 같다.


아이폰에서 나온 정품 배터리와 교체형 배터리를 나란히 놓아 보았다.


배터리 뒷면이다.


접착 필름을 먼저 붙이고 배터리를 끼워 넣었다.


분해의 역순으로 조립하고 전원을 넣었다. 잘 켜진다. 액정의 중앙 분홍색 부분의 원인은 배터리 때문인줄 알았는데 그건 아닌가보다. 혹시 액정 중앙 부분 분홍색 부분이 왜 생기는지 아시는 분은 댓글로 알려주세요.


iBackupBot으로 배터리 상태를 확인하니 98% 충전량의 충전을 한번도 하지 않은 배터리다.

아이폰 배터리 두배로 길게 쓰는 방법

아이폰 배터리 두배로 길게 쓰는 방법을 알아냈습니다. 정말 아래 방법으로 바꾸고 나니 한번 충전으로 이틀은 쓰는 것 같습니다. 나름 아이폰만 세번째인데 이런 걸 이제야 알게 되다니. 정말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어제 애플 공식 서비스센터를 찾아갔었습니다. 아이폰 5S를 사용하는데 몇 달 전부터 배터리가 너무 빨리 소모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집에서도 충전하고 일터에서도 충전하고 해서 별 불편한 점이 없어 배터리 점검을 차일 피일 미루다가 최근 들어 이건 아니다 싶어 점검받으러 간 거죠.

애플 엔지니어가 제 아이폰을 테스트한다며 잠깐 무슨 프로그램을 돌리더니 배터리는 전혀 이상이 없으나 위치 서비스가 과도하게 사용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하는 겁니다. 그게 뭔 뚱딴지 같은 소리인가 싶었죠. 위치서비스는 스마트폰의 대표적인 기능 중 하나인데 말이죠.

아래는 엔지니어가 제 아이폰을 점검하면서 제게 해준 이야기를 요약한 것입니다.

  1. 귀하(이정일)의 아이폰 사용 시간과 대기 시간의 차이가 별로 없는 것은 슬립(잠자기) 상태에서도 무엇인가 계속 백그라운드에서 돌아가고 있다는 증거다. 보통의 경우 대기 시간은 사용 시간의 수배 혹은 수십배가 되어야 한다. 당연하다. 꺼져 있는 시간이 훨씬 많을테니까.
  2. 점검 중에도 상태 바에 위치 서비스 아이콘이 계속 떠 있는 것은 어떤 앱이 계속 위치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는 증거다. 과연 어떤 앱에서 위치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지 알아보자.
  3. 홈버튼을 두번 클릭하여 백그라운드의 앱을 모두 종료하겠다.
  4. 그래도 위치 서비스 아이콘이 사라지지 않는 것은 어느 앱이 강제로 위치 서비스 기능을 잡고 있는 것이다. 아이폰을 껐다 다시 켜도 마찬가지다. 그러니 아이폰이 슬립 상태에서도 GPS와 교신하기 위해 계속 전력을 사용하는 것이고 그러기 때문에 사용 시간과 대기 시간이 거의 차이가 없는 것이다. 배터리가 빨리 소모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
  5. 설정 – 개인 정보 보호 – 위치 서비스 항목으로 가보니 “경기버스정보“라는 앱에 보라색 위치 서비스 아이콘이 떠 있다. 보통의 경우 백그라운드 앱을 모두 종료시키면 위치서비스를 현재 사용하지 않으므로 위치 서비스 아이콘이 회색으로 돌아가야 하는데 보라색으로 남은 건 앱이 꺼져도 위치 서비스를 계속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image
  6. 따라서 종료되어도 위치 서비스를 계속 강제로 사용하는 앱(경기버스정보)의 위치 접근 허용을 “항상”에서 “안 함”으로 바꾸자 그제서야 상태 바의 위치 서비스 아이콘이 사라짐.
  7. 추가적으로 설정 – 개인 정보 보호 – 위치 서비스 – 시스템 서비스 의 “위치 기반 알림“과 “자주 가는 위치” 그리고 제품 향상의 “교통량“, “내 주변 인기 항목“, “진단 및 사용 내용“도 으로 바꾸면 불필요한 위치 서비스를 막을 수 있어 배터리 지속에 도움이 된다.
    image

아이폰 배터리 싸이클 카운트(충전 횟수) 확인하기

아이폰 배터리 싸이클 카운트(충전 횟수)를 알아보려면 탈옥을 하거나 유료의 특정 앱을 설치해야 한다. 그러나 iBackupBot이란 유틸을 설치하면 탈옥하지 않고도 아이폰의 배터리 뿐만 아니라 하드웨어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http://www.icopybot.com/itunes-backup-manager.htm를 방문하여 운영체제에 맞는 버전을 설치하고 iBackupBot를 실행한 후 More Infomation을 누르면 아래와 같이 하드웨어의 일반적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 새로 옥션에서 주문한 아이폰 3GS용 배터리로 교체하고 난 후 확인해 보니 싸이클 카운트(충전 횟수)는 7이고 완충 용량이 1151(95.9%)이다. 완전 새 배터리는 아니지만 꽤 괜찮은 배터리가 왔다. iBackupBot으로 확인해서 만약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배터리 용량이 공장출하 용량과 비교했을 때 80% 이하로 떨어지면 교체시기를 알려주는 것이다.

위의 것이 교체용 아이폰 3GS 배터리고 아래 것이 아이폰 정품 배터리이다. 교체용 배터리는 노란색 이음새 테이핑 부분이 좀 조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