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마지막 일몰(궁평항)

새해 일출을 보려고 계획했는데 2018년 새해 일출도 좋지만 2017년 가는 해 일몰도 한번 보고 싶어서 궁평항으로 달려 갔다.

예상밖으로 사람들 엄청 많았다. 주차장은 물론 궁평항 입구에까지 차량으로 가득했다. 근처 공터에 일단 차를 대고 궁평항으로 향했다. 일몰은…. 너무 빨리 떨어졌다. 동영상으로는 떨어지는 해를 담지 못했다. 사진으로 만족.

날은 추웠지만 2017년 마지막 일몰을 바라보며 새해 소망을 빌어본다. 아디오스~ 2017.

아들 녀석의 짧은 글짓기

  • 이황
    나는 지금 이황 전기를 읽고 있다.

  • 나는 동생에 형이다.

  • 칼에 베이지 않아야 한다.

  • 나는 콩을 좋아한다.
  • 도둑
    나는 도둑 감옥에 현장학습으로 갔다.
  • 마지막
    이것만 쓰면 마지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