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가 들었길래 배낭이 그렇게 커요?

뭐가 들었길래 배낭이 그렇게 커요?

당일치기 산행인데도 꽤 크고 단단하게 생긴 배낭을 매고 산에 오르는 분들이 간혹 받는 질문이다. 산행에서는 안전이 제일이므로 산행을 마치고 무사히 하산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산행 중 날씨 변화, 식수 부족, 불의의 사고 등 어떠한 변수가 생길지 모르므로 산에 오를 때에는 최소한의 기본 장비를 갖춰야 함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이번 제10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생활체육 등산대회를 다녀오고 나서 배낭을 다시 꾸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을 한 두번 다닌 것도 아니고 한 때 등산학교 다니면서 암벽도 탔던 내가 이런 개인장비 평가표에서 형편없는 점수를 받은 걸 보면서 그 동안 너무 안이하게 산을 다녔던 건 아닌가 하고 반성하게 된다. 이번 기회에 80점 만점에 80점을 목표로 배낭을 정비해야겠다.

등산대회 장비평가 개인 장비 목록

  1. 모자 – 자외선과 열 차단, 보온, 벌레로부터 보호
  2. 장갑 – 미끄러지거나 밧줄을 잡고 오를 때 손바닥 보호
  3. 양말 – 땀흡수가 잘 되는 소재의 양말 권장
  4. 등산화 – 낮거나 짧은 코스라고 트래킹화보다는 발목을 잡아 주는 중등산화 권장
  5. 상의 – 땀을 빠르게 건조시키는 기능성 의류 권장
  6. 배낭 – 허리 벨트가 있고 양 옆에서 수통을 넣을 수 있는 배낭 권장
  7. 긴바지 – 풀에 쓸리거나 벌레, 동물의 공격을 막기 위해서 여름이라도 긴바지 권장
  8. 배낭커버 – 갑작스런 우천시 배낭 속의 내용물이 젖는 것을 방지(배낭커버 있는 배낭 권장)
  9. 판초우의 – 갑작스런 우천시 사용, 산에서 우산은 본인이나 타인에게 매우 위험
  10. 신분증 – 최악의 경우 본인 신분 확인용
  11. 헤드램프(플래시), 예비 건전지 포함 – 조난 시 야간 조명 뿐만 아니라 구조자에게 위치를 알려주는데 필수품
  12. 수통 – 산에서 다른 사람에게 물을 빌리는 건 생명을 빌리는 것, 남아 버리더라도 여유있게 물 준비
  13. 스카프 – 땀을 닦기도 하고 목에 둘러 보온도 하는 등 다양하게 쓰임
  14. 시계 – 하산 계획, 일몰 시간 확인 등 위한 필수품
  15. 예비의류, 예비양말 – 갑작스런 우천시 비에 맞으면 체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므로 갈아입을 옷은 항상 준비
  16. 다용도 칼 – 말 그대로 다용도 칼
  17. 주식량 – 당일산행이라면 김밥류, 종주산행이라면 즉석밥이나 누룽지, 쌀 등
  18. 비상식량 – 초코바, 사탕, 육포 등 무게가 적게 나가면서 칼로리가 높은 식품 권장
  19. 필기구, 메모지 포함 – 유사시 필요

카카오플레이스, 개인 위치정보 노출 문제

지난 10일(토) 찜통더위에도 불구하고 서울 시청앞 광장에는 시민 5만여명이 촛불을 밝혔다고 한다. 정말 민심은 어디로 가는 것일까?

맛집, 카페, 여행지 등을 친구들과 공유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플레이스를 사용해 보았다. 대략 첫 느낌은 포스퀘어+데이원?

https://itunes.apple.com/kr/app/kakaopeulleiseu-kakaoplace/id619812135?mt=8#

회원가입이 필요없는 카카오계정을 통한 로그인 방식이다. 카카오가 메신저로 미미하게 시작하더니 드디어 포탈로 가는가 보다. 국내 게임 앱시장을 장악하더니 이제 손 안대는 서비스가 없다.

일단 카카오플레이스를 사용하다 보면 친구들 사이에 내가 현재 있는 위치를 고스란히 노출한다. 물론 위치 정보를 보고 싶은 사람과 내 정보를 보여줄 사람을 선택할 수 있는 장치는 마련되어 있다. 그러나 카카오 관련 어플 특성상 카카오친구들과 모두 친구를 맺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리고 포스팅을 카카오스토리로 보내는 기능이 있는데 이는 카카오플레이스를 사용하지 않는 카카오 친구에게까지 내 위치 정보를 보여주는 꼴이다.

iPhone 스크린샷 3

이 블로그를 통해 누누히 말해왔지만 위치정보는 대단히 중요한 개인 정보다. 개인정보를 모아 빅데이터를 구축해 놓으면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개인 생활 패턴을 뽑아 낼 수 있는데 자칫 심각한 범죄에 악용될 소지도 높다.

제작년에 작성했던 제발 저를 털어주세요 란 글에서도 밝혔듯이 위지 정보를 이용한 앱을 사용할 때에는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유감스럽게도 내가 공유한 위치 정보를 이용해서 누군가는 나를 털지도 모르는 세상이 되어 버린지 오래다.

제발 저를 털어 주세요!

얼마전 서태지와 이지아의 숨겨진 결혼과 이혼 소송에 관련한 뉴스로 온갖 언론이 앞다퉈 기사를 다루었죠.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사건의 본질을 떠나 네티즌들은 서태지와 이지아의 신상털기에 오히려 더 열을 올리더군요.(관련기사)

이보더 훨씬 이전에도 2PM의 재범도 많이 유명해지기 전에 미니홈피에 올렸던 한국 비하 발언 때문에 구설수에 올라 결국 2PM에서 탈퇴하게 되었죠.

세월이 지날수록 재물이 털리는 것보다 신상이 털리는 것이 더 위험해 보이기까지 하는 대목입니다.

기억이 나지도 않은 때 미니홈피에 올렸던 정치적인 의견, 얼마전 블로그에 올렸던 집앞에서 찍은 사진, 트위터에 올렸던 옛 연인과의 다정한 포즈의 사진, 페이스북에 올린 식당 위치 등등…

유선전화는 없어도 인터넷이 안되는 곳이 없는 인터넷 천국인 우리나라의 경우, 개인이 무의식적으로 노출하는 개인정보의 수위는 정말 놀랍습니다. 예전에는 이름이나 주민번호,  연락처 등이 주요한 개인정보였지만 지금은 위치정보가 더욱 중요해졌죠. 온갖 마케팅 업체에서도 사용자 위치가 오히려 주민번호보다 더 큰 가치가 있다 합니다. 포스퀘어와 같은 위치기반 서비스 뿐만 아니라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도 사용자의 위치를 공유하는 기능을 기본으로 내장하고 있습니다. 가끔 제 휴대폰(아이폰)에 제가 있는 곳 근처의 업체가 광고되는 것이 이젠 놀랍지도 않은 이유입니다.

“제발 저를 털어주세요!”라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http://pleaserobme.com/

제목이 재미있죠? 하지만 이 사이트를 살펴보면 제목처럼 재미있지 않습니다. 위치정보 서비스를 이용한 인터넷(트위터 등) 사용과 관련하여 과다 노출된 개인정보의 잠재적 위험이 얼마나 큰지 경고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지금까지 무의식적으로 인터넷에 개인정보(위치정보)를 흘렸다면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언제 어디선가 누군가가 당신을 “털지” 모릅니다.

 

파일 공유를 막는 빛자루의 개인 방화벽

특정 사용자에게만 폴더를 공유하지 않고 누구에게나 공유를 허용할 때도 아래와 같이 “네트워크 리소스를 사용할 권한이 없어 액세스가 거부”되었다는 메시지를 만날 때가 있습니다.

최근 무료 백신으로 빛자루를 즐겨 설치하고 다니는데 이것이 네트워크를 이용한 파일 공유를 아예 막아 놓는군요.

만약 빛자루가 설치된 컴퓨터의  파일 공유가 잘 안될 경우 트레이바의 빛자루 설정을 열어 실시간 검사 – 개인 방화벽 실행의 체크를 해제하면 파일 공유가 가능해집니다.
문제가 되는 개인 방화벽은 대신 윈도에 포함된 Windows 방화벽을 사용하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