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미분류

재료를 간단하게 넣어 만든 이탈리아식 샌드위치 파니니

파니니는 단순히 빵 사이에 재료를 넣고 재료의 자연적인 맛을 살려 만든 이탈리아식 샌드위치다. 기원전 1세기에는 유대 시대에 먹었던 빵의 맛 사이에 과일과 견과류를 섞은 해로를 먹었다는 기록이 있다고 하지만 정확한 문헌 기록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후 파니니는 1980년대 밀라노를 중심으로 이탈리아 북부의 슬로우 푸드를 표방하던 전통적인 이탈리아 음식 문화와 달리 패스트푸드의 상징으로 부유층 젊은이들에게 향유되기 시작했다. 그것은 또한 파니나로라는 신조어를 탄생시켰다. 파니니는 원래 아침이나 오후 간식으로 먹었지만 현대 사회에서는 가벼운 식사로도 먹는다. 오늘날, 그것은 이탈리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 많은 나라에서 즐기는 트렌디한 음식들 중 하나가 되었다.

파니니는 빵이라는 뜻의 이탈리아어 단어인데, 작은 ‘이라는 뜻의 국소 접미사는 글자 그대로 작은 빵 굴리기라는 뜻이다. 수단. 오늘날에는 빵에 여러 가지 재료를 넣어 만든 이탈리아식 샌드위치를 의미하는 것이 일반화 되어 있지만, 이 경우에는 파니노 임보티토라고 부르면 더욱 정확하다. 파니니는 파니노의 복수명사다. 미국과 영국에서는 단수로 취급되어 파니니라고 불리며, 패니니스라고 하는 복수명사를 일컫기도 한다. 파니노테카는 이탈리아의 파니니 전문점을 일컫는 말이다.

기원전 1세기경 유대인 교사 랍빌 힐렐은 과일과 견과류의 혼합물인 하로세, 차로셋, 하로셋, 또는 차로세트를 마초스 사이에 넣었다고 기록하였다. 그 이후 오늘날의 샌드위치나 파니니스와 비슷한 음식이 존재했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관련 문헌이나 요리책은 발견되지 않았다.

로마 시대에는 라틴어로 빵과 함께라는 뜻의 음식이 있었다. 그런 음식 이름이 있었던 것을 고려하면, 그때부터 이탈리아 사람들에게는 빵이나 치즈나 고기를 내놓는 것이 자연스러운 식단이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탈리아인들이 함께 먹은 빵, 고기, 치즈 등의 재료를 식사로 옮기거나, 빵 사이에 재료를 넣기 위해 어떤 이유에서인지 파니니스 등 샌드위치 형태의 음식을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파니니의 조리법은 16세기경 이탈리아 요리책에 처음 소개되었지만 정확히 어떤 책에 등장했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나는 1980년대에 이탈리아에서, 밀라노에 있는 고급 술집에서 파니니를 즐기기 시작했다. 당시 파니니는 슬로우 푸드를 주창하던 전통적인 이탈리아 음식문화와는 달리 패스트푸드의 일종인 패스트푸드의 상징이었고, 부유층 젊은이들 사이에 패션처럼 퍼져나갔고, 이 패션은 다른 유럽 국가들과 미국, 영국, 캐나다로 퍼져나갔다.

미국에서는 특히 뉴욕시에서 인기가 높았고, 미국에서는 파니니 전문점이나 파니니를 즐겨 먹는 패셔너블한 사람들을 지칭하는 말로 파니나로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파니니가 1980년대 이후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게 된 이유 중 하나는 생활이 바쁜 현대인에게 적합한 음식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원래 이탈리아에서는 파니니를 간식이나 소풍으로 즐겼지만 요즘은 바쁜 생활 때문에 파니니로 점심을 대신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파니니를 차갑게 먹거나 따뜻하게 먹지만, 뜨겁게 먹으면 구워서 먹는다. 치즈는 취향에 따라 선별적으로 첨가하고, 조리법은 브루셰타처럼 오픈 샌드위치에 담그는 등 매우 다양하지만 재료의 본연의 맛을 끌어내기 위해 재료를 단순하게 넣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미국에서 파니니는 반드시 재료가 가득 찬 빵을 위아래로 눌러 뜨거운 파니니 그릴을 만드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 파니니의 재료에는 치즈가 거의 들어 있지 않다. 완성된 아메리칸 파니니의 빵은 바삭바삭하고, 빵 사이에 낀 치즈가 녹아서 잘 늘어난다.

파니니스를 만들 때는 다른 이탈리아 요리들과 마찬가지로 지역적, 계절적 재료를 가장 많이 만드는 빵과 재료가 사용된다. 예를 들어, 빵은 주로 투스카니의 미체타, 밀라노의 로제타, 롬바르디, 리구리아의 제노바의 포카치아로 만들어진다. 파니니스를 만들기 위해 현지에서 선호하는 빵이 있지만, 시아바타는 이탈리아 전역에서 흔히 사용된다. 치즈, 훈제 고기, 건어물 등이 주로 파니니의 재료로 사용되어 왔지만 오늘날에는 구운 야채, 과일, 초콜릿, 아이스크림 등 매우 다양한 재료가 사용되고 있다.

각 이탈리아 도시에서는 패니니스로 가득한 식당, 빵집, 파니노테카를 찾을 수 있다. 하지만 가장 유명한 파니니는 이탈리아 고속도로 오토스트라다를 따라 늘어선 주유소에서 판매된다. 파니니의 조리법은 간단하지만, 지역 재료가 사용되기 때문에 각 지역의 파니니는 그 지역의 고유한 특징을 느낄 수 있다.

이탈리아에는 트라메치니라는 파니니 같은 요리가 있다. 이탈리아의 술집이나 식당에서 와인이나 커피, 강한 핫초콜릿과 함께 먹는 차 샌드위치의 일종이다.얇은 빵 조각 사이에 다양한 재료를 채워 만든다는 점에서 파니니와 비슷하다. 차이점은 흔히 샌드위치 빵이라고 불리는 카세타에 네모난 창을 사용한다는 것이다. 또 다른 차이점은 테두리의 딱딱한 껍질이 제거되어 두 개 또는 네 개로 자른다는 것이다. 파니니처럼, 빵은 굽거나 구워질 수 있다.

무솔리니 시대에는 길을 걸으면서 파니니를 먹는 것이 미학적 이유로 좋지 않아 파니니를 먹는 것이 금지되었고, 파니니를 대신하여 트라메치니가 만들어졌다고 한다.

재료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파니니의 기본 레시피는 다음과 같다.

먼저 파니니 그릴을 데워 먹기 쉬운 빵 조각을 연한 갈색이 될 때까지 굽는다. 그릴에서 빵을 꺼낸 후 올리브유를 조금 뿌리고 치즈를 포함한 재료를 넣는다. 다시 파니니 그릴에 올려놓고 치즈가 녹을 때까지 굽는다. 그러나 이탈리아에서는 굽지 않고 먹는 경우가 많다.

맛있는 파니니를 만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빵의 선택이 중요하다. 파니니 빵은 구체적으로 명시되어 있지 않지만 주로 시아바타, 포카치아 등을 사용하며, 지역에 따라 다른 종류의 빵을 사용한다. 빵은 너무 밀도가 높지는 않지만 쫄깃한 맛과 약간의 탄력이 있어 재료를 채우고 구울 때도 모양을 유지한다. 그러나 어렵지 않게 먹을 수 있을 만큼 부드러워야 한다. 빵의 선택만큼이나 잘게 썰어도 중요하지만 빵을 자를 때는 수평으로 썰어야 파니니 그릴 위에서 잘 구워질 수 있다.

이탈리아 전통 파니니는 재료가 자연스러우는지 확인하고 각 재료의 맛과 향을 너무 많이 섞지 않도록 재료만 채워 만든다. 미국에서는 치즈, 고기, 야채와 같은 재료를 함께 넣어 빵을 채우고 마요네즈 같은 양념을 넣는다. 이럴 경우 파니니의 참맛을 그리워할 수도 있다.

콘토르노는 파니니의 맛을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콘토르노는 올리브, 야채 스틱, 샐러드, 말린 과일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예를 들어 말린 무화과나 대추를 곁들인 프로슈토와 멜론 파니니는 단맛을 더해 더욱 맛있게 만든다.

파니니 그릴은 파니니 프레스 또는 파니니 기계라고 불린다. 보통 테플론 코팅이 된 금속이나 유리 세라믹으로 만들어지지만, 프로페셔널을 위한 주물로도 만들어진다. 그릴 위에서 조리된 파니니 레시피가 미국에서 보편화되면서 패스트푸드점은 물론 샌드위치를 취급하는 일반 카페에도 파니니 그릴이 널리 퍼졌다. 파니니 그릴은 비교적 저렴하며, 두 개의 파니니를 한 번에 구울 수 있어 대부분 편리하다. 파니니는 일반 프라이팬이나 그릴에서 구울 수 있지만 전용 그릴을 이용하면 1~2분 안에 만들 수 있다. 파니니 그릴은 빠르고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으며, 내부 조리팬이 탈부착이 가능해 세척이 용이해 위생적이고 안전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