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미분류

새콤 달콤 짭잘한 맛이 잘 어우러지는 태국식 요리 팟타이

팟타이는 태국식 볶음국수로 생선소스의 짠맛과 타마린드 주스의 신맛, 야자당의 달콤함이 어우러져 복잡한 맛을 낸다. 팻 타이는 대표적인 태국 요리로 알려져 있지만 놀랍게도 역사가 길지 않다. 팟타이는 1940년대 피분송크람 총리가 주도한 민족주의 운동의 일환으로 전략적으로 대중화된 음식이라는 게 일반적인 견해다. 태국에서 팟타이는 고급 음식보다는 노점에서 가볍게 살 수 있는 인기 있는 음식이다. 태국 요리가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팻 타이는 가장 널리 알려진 태국 요리 중 하나이다.

대표적인 태국 요리인 팻 타이

생선소스의 짠맛과 타마린드 주스의 신맛, 야자당의 달콤함이 어우러진 팟타이는 대표적인 태국 음식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놀랍게도 역사가 길지 않다.

태국어로 패드는 튀긴 것을 의미하고, 태국은 태국어는 튀긴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팻타이는 타이 볶음 요리로 해석된다. 태국의 의미를 담은 이름 때문에 팟타이는 세계무대에서 태국의 대표 음식으로 비교적 쉽게 자리매김했다는 의견도 있다.

팟타이의 정확한 유래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1940년대 피분송크람의 개혁을 통해 전략적으로 대중화된 음식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pho는 아유타야 왕조 때 베트남 상인을 통해 태국으로 반입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재위 기간에 라마 5세에 태국의 해외 화교가 급격히 증가하여 볶음 쌀국수는 중국에서, 삶은 쌀국수는 중국에서 유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태국식 볶음 쌀국수 팻타이가 1940년대에 탄생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당시 군인이었던 피분 송크람은 1932년 쿠데타를 일으켜 라마 7세를 퇴위시켰고, 1938년 수상이 되었다. 새 정권을 장악한 피분 송크람 총리는 사회 곳곳에 새로운 문화를 심어줌으로써 왕에게 충성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바꾸려 했다. 그는 문화적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여러 가지 개혁을 하였고, 음식 문화도 이 운동에 예외가 아니었다. 태국인들이 태국 음식을 먹어야 한다는 민족주의자들의 주장이 힘을 얻었고, 민족주의 운동의 일환으로 중국 문화를 태국 문화에 접목시키고 표준화하려는 시도가 계속되었다. 이 과정에서 팟타이가 전략적으로 확산됐다.

중국식 볶음밥 국수에 태국적 요소를 가미한 팻 타이는 그 이름에 나라 이름을 넣을 정도로 타이네스를 강하게 주창했던 요리였다. 정부는 팟타이 레시피를 전국적으로 보급하여 국민 요리의 위치에 올려놓았다. 당시의 레시피는 큰 변화 없이 오늘날까지 전해져 왔다. 정부가 노점상들에게 팟타이를 팔도록 독려하는 동안 팟타이를 사고 먹는 것은 팟타이의 재료를 생산하는 지역 농민들을 돕는 애국적인 활동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런 노력으로 팟타이는 노점에서 쉽게 사고 먹을 수 있는 메뉴가 됐다. 태국 전역에 팟타이와 같은 국수 요리를 제공하는 수천 개의 레스토랑이 문을 열었고, 팟타이는 태국인들의 국민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또 전 세계로 퍼져 태국 대표 음식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CNN의 2012년 독자 투표로 선정된 ‘세계 50대 가장 맛있는 음식’에서 5위에 올랐다.

팥시이오와 팥키마오는 태국식 튀김국수로, 팥타이와 비슷하다. 얇은 쌀국수가 들어간 팟타이와는 달리 넓은 쌀국수가 들어간 팻시오일의 가장 큰 특징은 간장으로 간을 맞춘다는 점이다. 이는 볶음을 뜻하는 팟씨유와 소양 소스를 뜻하는 씨유라는 이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패드씨유를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간장으로 튀긴 요리이다. 태국에서는 닭고기나 돼지고기 또는 쇠고기, 계란 후라이에 쌀국수와 간장을 곁들인 녹색배추가 대표적인 음식이다.

박키마오는 또한 팥씨 기름처럼 두꺼운 쌀국수로 만들어진다. 간장은 패딩유와 같지만 양념으로 생선소스를 넣어 고기뿐 아니라 두부까지 곁들여 먹는 경우가 많고 콩나물, 태국산 바질, 고추 등 다양한 식물성 재료가 첨가된다. 팻키마오는 원래 이름보다 태국 밖에서 술국수라는 이름으로 더 자주 언급된다. 술은 한 방울도 담기지 않는 이 요리에 왜 이 별명이 붙었는지 알 수 없다. 고추 성분이 들어있으며 팟타이나 팟씨 오일보다 훨씬 매운 맛이 난다.

팟타이와 비슷하지만 팟씨 기름은 넓은 쌀국수를 이용해 간장으로 맛을 낸다.

얇은 쌀국수가 틀니가 되도록 물에 담가둔다. 포를 물에 적신 상태에서 새우의 창자와 숙주 뿌리를 제거하는 등 재료를 손질한다.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다진 마늘과 양파를 볶아 맛을 낸다. 새우와 튀김을 넣고 단무지, 두부를 넣고 볶는다. 말린 쌀국수와 콩나물을 넣고 면이 부드러워질 때까지 볶는다. 생선소스, 타마린드 주스, 야자당 등을 넣고 재료를 섞어 양념을 적신다. 모든 재료를 프라이팬의 한쪽으로 옮기고 남은 공간에 계란을 붓고 저어 스크램블 에그를 만든다. 취향에 따라 스크램블 에그는 계란 지단으로 대체할 수 있다. 달걀과 다른 재료를 골고루 섞은 후 접시에 옮겨 담는다. 구운 땅콩 가루, 콩나물, 라임 조각, 고수 잎으로 고명을 얹는다.

태국 사람들은 노점에서 먹는 팟타이가 번창하는 식당보다 더 맛있다고 말한다. 이처럼 태국에서 팟타이는 세련된 고급요리가 아니라 노점이나 간단한 식당에서 캐주얼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현지에서 팟타이를 주문하면 젓가락 대신 포크가 나온다. 현지인들은 포크와 숟가락으로 팟타이를 먹는다. 이 국수볶음탕은 솜탐 맛이 나는 샐러드와 잘 어울린다. 바나나 꽃, 시큼한 별과일, 덜 익은 망고 등은 상큼하거나 시큼한 맛이 나는 식물성 재료가 들어간 팟타이와 함께 나오는 경우가 많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