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겹다고 하지 마세요. 어떻게 자식이 지겨울 수 있어요?

Reflector로 아이폰 화면 녹화하기

아이폰의 화면을 녹화하는 방법을 이리 저리 알아보다가 Reflector라는 도구를 발견했다. Reflector는 12.99달러의 유료소프트웨어이다. 유사한 프로그램인 iTools의 AirPlayer가 있는데 무료이긴 하지만 녹화하면 동영상에 제작사의 워터마크가 찍히는 데다가 윈도우 방화벽을 무력화시키는 방법으로 작동하여 보안 신뢰성에 의문이 들어 이건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아, 물론 중국산이라는 선입견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 이런 소프트웨어 외에 탈옥폰에 적용되는 수많은 방법도 여기선 논외로 하겠다.

Reflector 사용법은 다음과 같다.

  1. 피시(혹은 맥)에 Reflector를 설치한다.
  2. 설치된 Reflector를 실행한다. 윈도우 트레이바로 숨기 때문에 프로그램이 뜨지 않는다고 당황할 필요는 없다.
  3. 아이폰(아이패드)의 제어센터를 열면 AirDrop 옆에 AirPlay 단추가 생기는데 이걸 누른다.
  4. 피시(혹은 맥)의 이름이 뜨는데 그것을 누르고 미러링에 체크하고 확인을 누른다.
  5. 피시(혹은 맥) 화면에 아이폰(혹은 아이패드)의 화면이 전송되며 미러링(복제)된다.
  6. 화면을 녹화하고 싶으면 모니터 아이폰(혹은 아이패드) 화면에 오른쪽 마우스를 클릭하고 Start Recording을 누르거나 단축키 Alt+R 을 누른다.

만약, Reflecotor를 실행했는데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 AirPlay 단추가 나오지 않는다면 같은 네트워크 장비를 쓰지 않는 것일수도 있으므로 피시(혹은 맥)와 아이폰(혹은 아이패드)를 같은 네트워크 장비(예를 들어 공유기)에 연결하면 된다.

Reflector는 유료로 구매하기 전에 7일간 사용해 볼 수 있는 시험판을 제공하므로 이를 이용하여 여러 게임 화면을 녹화해 보았다. 붐비치나 FIFA 15: UT와 같은 게임류는 실행하는데 크게 문제가 없는데 Real Racing 3와 같이 무거운 게임은 다소 랙이 발생하고 시간차가 발생하여 드라이빙하는데 적지 않은 문제가 나타났다. 그래서 과연 이것이 Reflector의 한계인가 한참(실은 아주 잠깐) 고민하다가 혹시 와이파이 무선 신호 강도와 상관관계가 있는 건 아닌가 의문이 들었다. 그래서 무선 공유기를 아이폰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고 실행했더니~ 왠걸! 문제가 단번에 해결되었다.

같은 트랙을 드라이빙하는 두 동영상을 비교해보자. 첫번째 동영상은 무선 공유기가 다른 방에, 두번째 동영상은 같은 방 바로 앞에 놓고 녹화한 동영상이다.

확실히 다르다. 랙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무선 와이파이 데이터 전송 환경을 고려하면 저 정도는 능히 이해할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다른 데 있었다. Real Racing 3 화면이 레이어가 나뉘면서 피시에는 플레이 화면이, 아이폰엔 조작 화면이 분리되서 나타나는 것이다. 즉, 피시(혹은 맥)에는 드라이빙 하기 전에 트랙이나 차량을 고르는 화면이라든가 드라이빙 후 등수 및 보상확인 화면은 아이폰에 그대로 남아 녹화하지 못하는 것이다. 마치, 닌텐도의 화면분할처럼 말이다.

일단, 무료 체험판을 사용해 보니 사용법도 그리 어렵지도 않고 성능도 저 정도면 합격점을 주고 싶다. 며칠 간 더 써보고 맘에 들면 유료 라이센스를 구매할까 한다.

그래픽카드(GPU) 성능 비교

방구석에 처박혀 있던 그래픽카드 여러개를 옥션에 올리다가 문득 그래픽카드 성능이 궁금해졌다. PassMark Software의 비디오카드 벤치마크를 참조하여 각 그래픽카드의 성능지수(Pass Mark)를 알아보았다.

  • GeForce 9800 GT : 726 <- 현재 사용하고 있는 것
  • GeForce 9800M GS : 548
  • GeForce 8400 GS : 115
  • GeForce 6600 : 64
  • GeForce MX440 : 4
  • NVIDIA Riva TNT2 M64 : 3

언제 쓰다가 처박아 둔지도 모를 TNT2 M64의 성능지수가 3이란다 :)

2014년 11월 현재 성능이 가장 좋은 그래픽카드는 GeForce GTX 980으로 성능지수가 무려 9750에 달한다. 다나와에서 대략 60만원에서 90만원 사이에 거래되고 있고 가성비가 가장 좋은 그래픽카드는 Radeon HD 6970으로 성능지수는 3478에 대략 3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GIGABYTE  지포스 GTX980 SOC D5 4GB G1게이밍_이미지
GeForce GTX 980

아이폰 앱스토어 금주의 앱 소개 – Things

이번 주 아이폰 앱스토어 금주의 앱에 To-do라고 더 자주 불리는 작업 관리 앱인 ‘Things’가 선정되었다.

https://itunes.apple.com/kr/app/things/id284971781?mt=8#

iPhone 스크린샷 2

아이폰의 ‘미리 알림’의 확장판으로 보면 되는데 프랭클린 플래너처럼 작업 혹은 할일에 우선 순위를 매길 수 있어 경중완급을 조절할 수 있다. 고객 리뷰에는 ‘바보도 앨리트로 만들어 준다는 앱’으로 표현한 분도 있다.

Getting Started with Things에 가보면 Things의 자세한 설명이 나와 있다. 영문으로 되어 있지만 그리 어렵지 않으니 한번 읽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http://culturedcode.com/things/guide/

To-do 앱들이 뭐 다 거기서 거기지만 이 Things는 잘만 활용하면 정말 플랭클린 플래너 부럽지 않게 잘 쓸 수도 있을 것 같다.

HP Scanjet 4850 포토 스캐너 Windows 8 64bit 드라이버

HP Scanjet 4850 포토 스캐너 Windows 8 64bit 드라이버는 HP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검색이 안됩니다. 대신 아래 링크를 직접 접속해서 다운로드하면 됩니다.

http://h20565.www2.hp.com/hpsc/swd/public/readIndex?sp4ts.oid=447374&swLangOid=8&swEnvOid=4132

4850

책, 청소년을 위한 추천 영화 77편. 두번째 이야기

요즈음 센터 아이들에게 어떤 영화를 보여주면 좋을까? 고민이 많다. 기왕 보는거, 보려면 제대로 보자, 뭐 이건데 영화라는게 보는 사람에 따라 관점이 천차 만별이니 내가 좋은 영화가 다른 사람에겐 별루인 경우도 있고 내가 별루인 영화를 다른 이들은 좋아하는 경우가 그런 경우다.

꼭 안전교육 때 보여줄 영화가 아니라 틈이 나면 영화는 계속 보여줄 계획인데 무작정 아무 영화나 막 보여주는 것보다는 아이들에게 무언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만한 영화를 골라야겠다고 마음먹을 무렵 우연히 책 하나를 발견했다.

영화잡지 시네21에서 나온 ‘청소년을 위한 추천 영화 77편. 두번째 이야기‘가 그것이다. 제목으로 보아 ‘청소년을 위한 추천 영화 77편’이 이미 나옴직 하다.

일단 목록을 보니 과연 애들이 이 77편을 재미있게 볼 수 있을까 의문이 살짝 들기도 한다. 애들은 공포 아니면 무얼 보여줘도 재미없다니 말이다.

자! 이제부터 77편 공략이다.

1 모든 것이 이제 막 시작되려 합니다 : 나는 나를 알고 있는가?

01 연을 쫓는 아이
02 주노
03 굿 윌 헌팅
04 앤트원 피셔
05 훌라걸즈
06 옥토버 스카이
07 프리덤 라이터스
08 비투스
09 흐르는 강물처럼
10 패치 아담스
11 해피 피트
12 신데렐라 맨
13 어거스트 러쉬
14 레인 오버 미
15 폴라 익스프레스
16 곰이 되고 싶어요

2 지금 세상의 어디에선가 누군가 울고 있다 : 당연히 누리고 있는 당연하지 않은 것들에 대하여

17 인 디스 월드
18 요시노 이발관
19 언더 더 쎄임 문
20 미스 리틀 선샤인
21 길버트 그레이프
22 리멤버 더 타이탄
23 제 8요일
24 필라델피아
25 분노의 포도
26 누들
27 호텔 르완다
28 앵무새 죽이기
29 크로싱
30 블랙
31 미션

3 세상의 왕들은 늙었습니다 : 모두가 만족하는 ‘변화’는 과연 가능한 일인가?

32 굿바이 레닌
33 천상의 소녀
34 반딧불의 묘
35 인투 더 와일드
36 사이더 하우스
37 사이먼 버치
38 마지막 황제
39 딥 블루 씨
40 공동경비구역 JSA
41 아이, 로봇
42 티벳에서의 7년
43 헬렌 오브 트로이
44 렌트
45 브레이브 하트
46 빅

4 지금 이 가을날을 우리는 함께 걷고 있다 : 익숙한 세상이 낯설게 느껴지는 순간

47 괴물
48 더 씨 인사이드
49 어느 세일즈맨의 죽음
50 마이 파더
51 향수
52 나의 아름다운 비밀
53 새
54 수퍼 싸이즈 미
55 비밀의 화원
56 아빠의 화장실
57 아바타
58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59 버킷 리스트
60 천국의 향기
61 아들

5 인생은 멋진 것이다 : 진정으로 살아있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가?

62 중앙역
63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
64 원스
65 행복을 찾아서
66 오만과 편견,
67 패밀리 맨
68 어톤먼트
69 애나 앤드 킹
70 굿바이 마이 프렌드
71 캐스트 어웨이
72 어메이징 그레이스
73 사랑의 기적
74 호로비츠를 위하여
75 메리 크리스마스
76 마이 시스터즈 키퍼
77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수초 밀림을 이용하여 구피 치어 은신처 만들기

며칠 전 배가 잔뜩 부른 암컷 구피가 치어를 20여 마리 낳았는데 치어를 낳은 구피 성어와 숫컷 성어들이 치어들이 보이면 마구 공격하고 잡아먹기까지 해서 치어들을 위한 은신처를 만들어 주었다. 성어들의 공격을 용케 피해 온 치어가 이제 5마리밖에 안남았다. 아래 사진은 수초 밀림을 완성하고 성어를 넣은 후 찍은 사진.

image

수초 밀림을 만들기 위해 일단 구피 성어들을 분리한 후 어항 여기 저기에 흩어져 있는 수초를 다 뽑아서 오른쪽 한 벽면부터 구석에 촘촘히 심었다. 전경수초 후경수초 중요치 않다. 성어들은 근처도 못오게 촘촘히. 그런데 아무리 촘촘하게 심어도 수면 가까이 위쪽은 키가 모두 제각각인 수초들로 인해 틈이 생겨 성어들이 가끔 접근을 했다. 그래도 예전 보다 숨을 곳도 많아지고 자갈 가까이 아랫쪽은 성어들이 속도를 내서 공격하기 힘들 정도로 수초가 촘촘하여 치어들이 제법 잘 도망친다. 그리고 수초로 만든 밀림을 소라게들 올라타라고 만든 촘촘한 나무로 가로막았더니 치어들은 잘 통과하고 성어들은 이동을 못하는 아주 좋은 필터 역할을 한다. 아주 대만족이다. 수초 밀림 속에서 몸을 숨긴 치어들도 한숨을 돌리는 모양이다.

Access Connections가 뭔가요?

레노보 씽크패드 노트북 사용자들은 노트북 설치 후 아래처럼 ‘Access Connections’라는 프로그램이 부팅 때마다 뜨는 걸 발견할 수 있다.

access connection

이 프로그램은 씽크빈티지 엑세스 컨넥션즈(ThinkVantage Aceess Connections)라는 것으로 사무실이나 집과 같이 떨어져 있는 곳에 씽크패드를 사용할 때 설정을 매번 재구성하지 않고 저장된 네트워크에 빠르게 연결해 주는 도구이다.

더 자세한 사항이나 사용 방법은 아래를 참조하면 되겠다.

http://support.lenovo.com/kr/ko/downloads/ds013683

SD카드 용량별 HMX-QF20 디지털 캠코더 녹화 시간

삼성 디지털 캠코더 HMX-QF20에 용량이 각기 다른 SD 카드에 따른 녹화시간을 알아보았다. 동영상 해상도는 가장 높은 Full HD 1080/60i 기준이다.

image

  • SanDisk SDHC 8GB – 61분
  • Transcend SDHC 16GB – 124분
  • MOBIS Micro SDHC 16GB – 128분
  • SanDisk Extreme Micro SDHC 32GB – 247분

대략 8GB당 1시간 녹화하는 것으로 보면 되겠다.

우리의 식량주권은 몬샌토(몬산토)에게

일단 한겨레 그림판 오늘자 만화를 보시라.

‘한식?’이라는 제목의 그림에는 흔히 식당에서 시켜먹는 설렁탕이 그려 있다. 그런데 그 재료 구성이 흥미롭다. 고기는 뉴질랜드, 호주, 미국산이고 몬샌토의 GMO 콩에 몬샌토 GMO 간장을 곁들였으며 매운 것을 좋아하는 분들이 자주 넣는 청양고추도 실은 종자 소유권이 몬샌토다. 즉, 음식은 한식이지만 그 재료는 모두 수입산이라는 이야기다.

이쯤에서 몬샌도(몬산토)가 뭔가 궁금해 하는 분들은 엔하위키 미러에 나오는 몬산토를 참조하기 바란다. 세계적인 다국적 식량기업인데 이미 우리나라의 흥농,동몽종묘,중앙종묘 등이 몬산토에 합병되어 국내 토종 종묘회사는 거의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흔히 핵무기보다 더 무서운 것이 식량 무기라고 했다. 일찌기 90년대 말 우르과이라운드로 시작된 식량 주권 문제가 드디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당신이 오늘 아침 먹은 식단에 재료는 어디에서 온 것인가? 과연 우리에게 식량주권이 있다고 보는가?

구피, 오토싱, 체리새우와 함께한 물생활 한 달 째

한 달 전에 아는 분이 구피 암수 한마리씩을 분양해 주셨다. 암컷은 배가 불룩해 조만간 분만을 할 것처럼 보였다.

아주 예전에 집에서 붕어를 기르던 한자도 안되는 사각 유리 어항이 놀고 있어 거기에 키우면 되겠다 싶었다. 일단 구피에게 줄 먹이를 인터넷으로 주문했다. 구피 먹이와 함께 사은품으로 수초 3촉(?)이 따라 왔다.

IMG_6895

일단 이렇게 생긴 수초가 3개 왔다. 대충 어항 자갈 속으로 핀셋으로 꾹 눌러 심고 구피를 넣었다. 벽에 붙이는 스폰지 여과기만 달랑 있는 아주 단초로운 어항이다. 영 심심하다.

IMG_6944

인터넷 여기 저기 뒤져 보다가 초보자용 수초 세트를 1만원에 파는 곳을 찾아서 주문했다. 더불어 이끼를 아주 잘 없애준다는 오토싱 두마리와 눈요기감으로 체리새우 5마리도 함께 주문했다. 물론 온도계와 히터도 주문했다.

IMG_6945

오토싱은 무조건 어디에 달라붙는 습성이 있다. 크기는 생각보다 아주 작아서 귀여울 정도다.

IMG_6947

체리 새우인데 1cm 안팍의 아주 작은 것들이 대부분인데 그 중 한 녀석이 좀 덩치가 커 보인다.

IMG_6948

수초는 보기엔 저렇지만 작은 어항에 세팅을 하니 아주 어마어마한 밀림이 되어버렸다. 두 마리 구피가 어디 있는지 찾는 것도 힘들 정도다.

IMG_6961

물갈이 할 때 열대어 질병을 예방한다는 골든엘바진이 같이 와 물 갈면서 넣어줬다. 마치 유리세정제마냥 파란 가루가 쫙 녹는데 열대어들에게 괜찮을까 살짝 걱정되긴 했지만 다행히 열대어들은 아무렇지도 않게 잘 놀았다.

IMG_6953

며칠 지나 보니 어항이 수초로 인해 너무 비좁아 보인다. 저 안에 구피 2마리, 오토싱 2마리, 체리새우 5마리가 사는데 그거 구경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베란다에서 예전에 소라게 키우던 플라스틱 사육통을 꺼내왔다. 재질은 플라스틱이지만 튼튼하여 물을 채워도 견길 것 같았다. 그래서 어항교체를 단행했다.

소라게 사육통 바닥재를 쓰고 있었던 산호사를 깨끗이 씻고 수돗물을 채우고 물잡이용 약품을 넣고 베란다에 두고 일주일을 방치했다. 그리고 어느 정조 물잡이가 되었다 싶어 어항에 들어 있던 자갈을 산호사 위에 살살 뿌리고 수초를 옮겨 심고 열대어들을 옮겼다. 짜잔~

IMG_8117

훨씬 넓어졌다. 그런데 물생활 한 달 정도 해보니까 오토싱 두마리 중 한 마리는 합사 며칠만에 죽었다. 알아보니 오토싱은 어항이 너무 깨끗하면 먹을 것이 없어 굶어죽을 수도 있다고 한다. 오토싱이 먹을 수 있다는 호박도 넣어줬는데 별로 효과가 없었다. 무조건 이끼가 필요하다. 그래서 베란다에 작은 투명통에 수돗물을 담아서 이틀 정도 햇빛을 쬐어 준 후 어항에 넣어주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은 녹조를 공급하기 위해. 어항 위의 형광등은 이끼를 끼게 할 정도의 광량이 되지 않는가 보다. 우리 어항은 깨끗해도 너~무 깨끗하다.

구피 두 마리가 너무 쓸쓸해 보여 얼마 전 이마트에서 2,000원짜리 옐로 구피 암컷 한마리를 사서 넣어줬는데 적응을 잘 하는지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다.

그런데 엊그제 새로 넣어준 1,000원짜리 일반 구피 3마리 중 암컷 2마리는 하루만에 죽었다. 물맞댐을 잘 못해준 건지 원래 약한 종인지 모르겠지만 구피를 살 때는 너무 싼 걸 사면 안되겠다.

체리 새우 다섯 마리 중 한 마리가 한달 정도 되었을 무렵 생을 다해 다른 새우들의 먹이가 되어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다. 체리 새우는 잡식성이라 정말 뭐든지 잘 먹는다. 밤새 달팽이 한 두개 까서 잡수신 것도 발견할 수 있었고 구피 죽었을 때 구피 꼬리를 잡고 열심히 뜯어먹고 있는 모습도 발견되었다.

달팽이가 자꾸 생겨 고민인데 배고픈 새우들을 위해 그냥 놔둬도 될 것 같다.

배가 부른 암컷 구피가 산란을 언제 하나 언제 하나 노심초사했었는데 배가 빵빵해진 어느 날 새벽에 치어를 짠뜩 산란했다. 누구는 산란통이나 분만통을 설치하라는데 그냥 수초도 저 정도 있고 하면 그냥 자연분만도 괜찮겠다 싶어 그냥 버텼는데 암구피도 내 의도를 깨달았는지 그냥 자연분만을 한 모양이다. 다음 날 아침 구피 치어를 세어 보니 거의 서른 마리에 육박했다. 그런데 하루 하루 지나면서 그 수가 급격히 줄어드는 거다. 자세히 보니 성어들이 구피 치어를 먹이로 인식하여 닥치는대로 잡아 먹는 거다. 구피 치어가 너무 불쌍하여 몇마리 건저 내었다. 저러다 다 잡혀 먹히면 너무 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얼마 지나 생각이 바뀌었다. ‘적자생존’, 자연의 섭리를 그대로 따르기로 한 거다. 한마리도 남지 않더라도 그냥 운에 맡기기로 했다. 분리한 구피 치어를 다시 본 어항으로 넣어주고 살펴봤다.

움직임이 잽싸고 눈치 빠른 치어 녀석들은 곧잘 성어들의 공격을 피하는데 움직임이 좀 느리거나 약한 녀석들이 먼저 잡혀 먹혔다. 결국 끝까지 남는 개체가 강한 개체인 셈이다. 구피 치어들에게는 하루 하루가 살떨리는 나날이겠지만 필사적으로 은신처를 찾아 살 길을 찾는 구피 치어를 보면서 우리 인간도 별반 다르지 않지 않냐고 깨닫는다.

아래는 공격하는 구피 성어와 필사적으로 동망치는 치어들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았다.